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명의 숲, 계양산을 지켜주세요!

2008년 12월 28일 일요일

100여분의 릴레이 단식 참여자 분들의 따뜻함이 담긴 일지.

100여분의 릴레이 단식 참여자 분들의 따뜻함이 담긴 일지.


농성 89일 째.


농성자 : 김태우
도우미 : 임희동 (민주노동당 계양구위원회), 노현기(시민대책위), 최현채(고등학생), 이은주(인천시면연대 퍼블릭액세스 위원장), 김가연(초등학생), 리장(블로거)


"안녕하세요! 계양산 골프장 반대 서명을 받고 있습니다!"


부천에서, 수원에서 또 서울에서
부부 끼리, 아이들 끼리,
또 온 가족이 함께 계양산을 찾습니다.
그렇게 손에 손을잡고 서명을 해 주시고
한 꼬마아이는 수줍게 쵸코파이와 음료수를 건네 주고는 산을 내려갑니다.
서명을 해주셨던 분들은 "힘내라" "수고한다!"라는 격려의 말씀으로 서명을 대신해 주십니다.
400여분이 서명을 해주시고 가시는데,
찬성하시는 분이 딱 세분 있었습니다.
이제 막바지로 접어든 릴레이 농성!
조금만 더 힘을 모아 계양산을 지켜냅시다!


377명 서명.  39,000원 모금.



 

Posted by 겨울녹두

계양산이 저렇게 파헤쳐 진다면?

상상도 할 수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추운 날씨에도 릴레이 단식 농성을 이어갑니다.

벌써 100여분이 넘는 인천 시민분들이 함께 해 주셔서 88일차까지 진행이 되었고,

오늘이 89일차 입니다.

10시부터~5시까지 계양산 하느재 고개에서 계양산과 함께하려 합니다.

농성은 1월 8일, 100일차까지 이어갑니다!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인천 시민들의 계양산 지키기 단식일기 보러가기>

Posted by 겨울녹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