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명의 숲, 계양산을 지켜주세요!

우리 나라 인구 분포의 특성이라고 해야 하나요?

헌혈을 하기위해 헌혈의 집을 찾다보면...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는 헌혈을 위해 헌혈의 집을 찾는 것 부터가 어려운 일입니다.

특히나 수도권 외 지역의 헌혈의 집은 주말에 운영을 안하거나 평일에도 이른 시간에 문을 닫습니다.

적십자사에서 헌혈의 집을 설립 운영하지만 국민건강발전기금?의 보조를 받지 않는 혈액원은 운영 자체가 어렵기 때문이지요...

외딴 곳에 헌혈의 집이 위치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아무튼...

지방 분들을 비롯해서 집 주변에 헌혈의 집이 없어 헌혈을 하지 못하셨던 분들을 위해 헌혈이 가능한 일반 병원 200여개의 명단을 공개합니다.

헌혈 절차는 헌혈의 집과 다르지 않지만

몇몇 병원에서는 혈액검사용으로 피를 뽑아 검사를 한 후에 헌혈을 하는 곳이 있다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헌혈의 집에서는 간단히 혈액형 검사와 철분검사-손가락을 따는-만을 한 후에 헌혈을 하고,
헌혈 후에 정리를 하면서 검사용 샘플을 뽑아 사후 배제를 시킵니다.)

아마도 만만치 않은 헌혈 키트의 가격때문일 것 입니다.

그리고 헌혈증또한 바로 발급이 되구요.

헌혈한 혈액에 대한 검사결과 또한 적십자사를 통해 통지가 됩니다.

헌혈 횟수가 누락되지 않나 걱정하시는 분도 계신데요... 이 역시도 적십자사로 기록이 이관되서 헌혈의 집에서 헌혈을 했을 경우와 마찬가지로 인정 받게 됩니다.

아래 명단에서 혹 집에서, 직장에서, 학교에서 가까운 병원이 있다면 헌혈의 집보다 이쪽을 이용하시는 편이 좋을 듯 합니다.

단, 적십자사를 통해 알아본 내용으로 각 병원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운영시간등에서) 확인 전화 후 방문 하시는 것을 권장합니다.

아래 명단입니다. 너무 길어서 펼치면 보실 수 있도록 했습니다.
('Ctrl+F'로 지명을 검색하시면 편합니다.)

+팁①

적십자사 <헌혈의 집 찾기> <헌혈의 집 운영 현황> <헌혈 예약하기>
(예약하고 헌혈의 집을 방문하시면 문진 대기시간 없이 바로 문진과 헌혈이 가능합니다.)

+팁②

모바일(휴대폰)에서도 통화료 및 정보이용료 부담 없이 무료로 헌혈의 집을 찾을 수 있습니다.
 SKT '**1004365' + 'NATE'(헌혈의 집 찾기 및 예약이 가능합니다.)
 KTF '**114' + 'MagicN' → '헌혈의 집' 검색(헌혈의 집 찾기 및 길 안내가 가능합니다.)

따뜻한 36.5℃ 사랑 나눔에 함께하세요.

Posted by 겨울녹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리 멀지않은곳에 현혈의 집이 있는데... 요새는 바쁘다는 이유로 피하게되네요ㅠㅠ
    다음주에 한번 가봐야 할듯하군요...;;;

    2008.08.16 1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좋은 정보인데요. 이런 것은 널리 널리 퍼져야 하는 것이데요. ^^

    2010.03.11 19:37 [ ADDR : EDIT/ DEL : REPLY ]

미디어2007.10.13 08:21
제7회 대한민국 청소년 미디어 대전 [다큐멘터리]부문 본선진출작
"집은 행복의 공간입니다"

제7회 대한민국 청소년 미디어 대전 [다큐멘터리]부문 본선진출작 "집은 행복의 공간입니다"

집은 행복의 공간입니다 - 9'33"


팀구성

기획 : 유주연
촬영 : 유주연
편집 : 유주연

지도교사





많은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물질적 관점의 '집'에서 벗어나서 작자의 시각으로 작품에 담아 낸 넓은 시선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또한 용기있는 자기고백적 서두로 시작하여 자연스럽게 행복의 기준에 대해 고찰해 나가는 작품의 전개 역시 우수하다.

그러나 따뜻한 보금자리에 만족하며 살아가는 이들을 단순히 '나눔의 수혜자'로 치부해 버리는 것은 경계해야 될 부분이다.

물질적 가치 이상의 것에 기준을 두고 살아가는 이들이라 해서 우리보다 결코 어렵고 힘든 사람은 아니란 사실을 함께 담아내는 것이 부족했다.

제7회 대한민국 청소년 미디어 대전 :: 온라인 상영관 <작품보러가기>

'미디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쉬운 그들만의 늬우스  (0) 2007.10.14
누구를 위한 문화인가?  (0) 2007.10.14
나눔의 미학 "사랑의 집짓기"  (0) 2007.10.13
행복의 노래 with Baby  (0) 2007.10.12
우리들의 일그러진 "월트 디즈니", 無知  (6) 2007.09.09
Monopoly ...  (0) 2007.01.07
Posted by 겨울녹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