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명의 숲, 계양산을 지켜주세요!

시사IN2008.07.30 01: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3년 처음 시작된 민주노동당 청소년 정치캠프가 촛불 청소년들의 힘으로 다시 타오르고자 합니다. 주변에서 청소년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한다는 많은 우려와 지적에도 불구하고 청소년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2003년 처음 시작된 이래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수년여를 이어져 왔던 캠프입니다. 비록 작년에는 중앙당 재정악화 등을 이유로 한해 건너 뛰게 되었지만 다시 이렇게 청소년 정치의 장을 만드려는 노력을 알리고자 포스팅 합니다.

 촛불 민주주의 물결을 이뤘던 청소년들이라면 꼭 참여해보셨으면 합니다.

 진보신당에서도 청소년 정치 캠프를 준비하고 있어 같이 포스팅 합니다. 민주노동당 청소년 정치캠프를 이끌던 홍세화씨 이름을 다른 곳에서 보니 씁쓸함이 느껴지는 것은 왜인지... 두 캠프 모두 청소년들에게 진보와 정치를 탐구하는 것 만큼 책임을 함께하는 시간 되었으면 합니다.

 전자의 경우에는 민주노동당 청소년위원회에서 진행하며 후자의 경우에는 진보신당 학생위원회?쪽에서 준비하는 것 같습니다. 전자의 경우에는 민주노동당 현역 의원들을 만나보는 시간으로, 후자의 경우에는 노회찬, 심상정, 홍세화, 정태인 등 유명 정치인들과 함게 캠프를 하면서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 됩니다.

 다만 청소년들에게 단순하게 짜여진 틀 안에서 특강형식으로 일방적인 캠프는 지양하고 청소년간의 토론을 통한 나눔의 시간을 통해 서로에게 배워나가면서 지속적으로 청소년 정치에 꽃을 피우는 발화점이 되었으면 하는 깊은 바램입니다.

청소년 정치 캠프에 한번도 참여해 본적 없는 청소년이... 이만 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또래 친구들은 정치라 하면 혀를 내두르고 고개를 가로 짓습니다. 대부분의 우리가 생각하는 정치가 우리를 냉소적으로 만듭니다. 바로 어른들이. 기성세대가 잘못 일궈 나가고 있는 정치란 그렇습니다. 그러나 정치란 것을 해보니 그렇게 거창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지역에서, 사회에서 우리가 보고 느끼는 것을 바로 말하고 바른 길에 함께 하며 작은 실천이나마 하는 것이 참된 정치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그렇지만 직업 정치인은 결코 되지 않겠다는 작은 다짐이 확신이 되어가는 것에 씁쓸함을 느낍니다.
Posted by 겨울녹두
시사IN2007.09.11 23:01
민주노동당 경선의 결선 투표가 진행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늦게나마 이렇게 세 후보 분들께 청소년 정책과 관련한 질의를 하게 되었습니다. 본 내용의 질의서는 각 심상정, 노회찬, 권영길 후보 블로그에 트랙백 전송, 선대본에 이메일 전송, 당 게시판을 통해 전달 하였습니다.

제가 이 질의서를 작성하게 된 이유는 한 선대본에서 받은 전화 한통에서 시작됩니다. 고3 자녀를 두셨다면서 제게 지지를 호소 하시면서도 후보님의 청소년 정책이 무엇이냐는 말에 말 끝을 흐리시며 청소년 위원회 등의 역할론과 조직의 필요성 만을 강조 하였습니다. 이에 세 후보 분들의 정책 자료를 "청소년"이란 키워드로 모두 찾아 본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심상정 후보는 노동 문제에 있어서 단 한줄 인권문제와 관련된 언급이 있었습니다. 교육문제에 있어서는 조금은 심층적인 접근이 있었지만 교육정책이 청소년 정책을 포괄 할 수 없다는 점에서 보다 폭 넓은 정책적 연구가 필요로 됩니다.

노회찬 후보는 11대 테제 중 소수자 차별 철폐의 일부로 청소년의 주체성을 강조하는 내용을 담으셨지만 원론적 입장에 그치는 것이어서 구체성이 필요로 됩니다.

권영길 후보는 단 한건도 검색되지 않으셨지만, 경향신문에서 실시한 소수자 정책 관련에서 최고점을 받으신 바 소수자 정책의 일환으로서 기본적 입장은 갖고 계신듯 합니다.

결국 세 후보 모두 다른 어느 당의 후보들에 비해서는 앞서 있지만 민주노동당 후보로서는 낙제점에 가까운 점수를 드려야만 했습니다. 아울러 다음과 같은 요지에서 질의를 드립니다.

청소년은 권력적 관계에 있어 소수일지는 모르지만 결코 소수가 아니라는 점과 국가의 미래인 청소년에 대한 정책이 없는 대통령 후보는 국가의 미래가 없다는 생각에서 시작하여 세 후보분 모두에게 진지한 논의가 부족한 부분에 있어 앞으로의 방향을 듣고 싶습니다. 아울러 노회찬 의원님을 제외 하지 않고 이렇게 질의서를 보내는 이유는 당 청소년위원회의 출범식에 지방에서 열린 중앙위 일정에도 불구하고 참석하여 주신 관심에 비추어 보았을 때, 비록 후보로서의 역할은 끝났지만 민주노동당의 일원으로서 정책적으로 두 후보 분들에게 조언을 해주시기에 부족함이 없다는 생각이요, 그 필요가 있다는데에 있습니다.

지난 1차 대선후보 선출대회에서 어린이를 위한 탁아소와 이동이 불편한 장애우들의 접근권을 보장하고 청각장애우들을 위해 연설 내용을 수화로 번역하는 등의 모습에서 저는 역시 민주노동당이란 생각을 하였습니다. 이 믿음이 변함 없도록 성실한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Posted by 겨울녹두